국가인권위원회

전체메뉴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인권위, 25일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 공식출범

  • 담당부서홍보협력과
  • 등록일2019-02-25
  • 조회수1386

인권위, 25일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 공식 출범

먼저 다가가고 찾아가는 조사로 체육계 폭력·성폭력 뿌리 뽑을 것” -

 

o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25() 서울시 중구 인권위 청사 10층에서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 출범식을 가지고 공식 활동을 시작한다.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은 인권위 조사관 및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파견공무원 등 총 17명 내외로 구성되어 향후 1년 간 활동할 예정이다.

 

o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은 스포츠계 현장의 목소리를 다각적으로 반영하면서 폭력성폭력 사건을 철저히 조사해 피해자를 구제하고, 체육계에서 반복적으로 제기되는 폭력성폭력 문제의 구조적 원인을 찾아 해결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o 특별조사단은 대한체육회에 등록된 선수단을 대상으로 방문조사를 준비 중이며,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실태조사를 펼칠 예정이다. 실태조사는 참여자에게 반드시 익명을 보장하고 사전에 간담회를 통해 조사 취지나 내용을 충분히 이해하도록 하는 등 선수들이 안심하고 응답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여 체육계의 목소리를 최대한 끌어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o 또한 특별조사단은 전용 상담신고 센터를 통해 구체적인 피해사례 접수에 나선다. 폭력성폭력의 피해자 본인이나 피해사실을 알고 있는 제3자는 누구나 전화(02-2125-9862, 9863), 이메일(sports@nhrc.go.kr)은 물론 카카오톡(검색창에 스포츠인권 검색), 텔레그램(ID: hrsports)을 이용해 실명은 물론 익명으로도 상담을 받고 피해를 신고할 수 있다. 특별조사단은 실태조사 또는 신고를 통해 피해사례가 파악되면 피해자가 원하는 형태로 사건을 조사하고, 필요시 해당 단체 또는 종목에 대한 직권조사를 펼쳐 권리구제에 나선다.

 

o 한편 특별조사단은 업무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체육계, 학계, 여성계, 법조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현장 활동가 등 15인의 스포츠인권 자문위원회를 구성하여 이날 출범식과 함께 첫 회의를 갖는다. 이외에도 특별조사단은 관계 정부기관, 전문가협회, 민간단체 등과 다각적인 협력을 통해 피해자에게 신속하고 효과적인 지원이 병행되도록 현행 제도와 절차도 보완할 예정이다.

 

o 국가인권위원회 최영애 위원장은 이번이 체육계의 고질적인 폭력성폭력 문제를 해소할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으로 문제가 해소될 때까지 기한에 관계없이 철저히 진행할 것이라며, 피해자분들도 용기를 갖고 인권위와 함께 하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특별조사단 출범식 진행 순서>

시간

내용

장소

비고

10:00~10:05 (‘5)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 출범식 안내

진행·정리

국가인권위

10특조단

사무실 앞

사회

총괄팀장

10:05~10:10 (‘5)

출범식 인사말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10:10~10:20 (‘10)

특별조사단 업무와 관련한 추가 설명

또는 질의·응답

사무총장

팀장

10:20~10:30 (‘10)

- 현판식 진행

참석자들 기념촬영

 

 

 

 

붙임 1.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 업무방향 및 체계 1

2.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에 신고·진정 제기 등 방법 1

3. 스포츠인권 자문위원회 위원 명단 1. .

 

정보제공부서 홍보협력과 남경혜

메일crack97@humanrights.go.kr 연락처02-2125-9872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
등록
평가
등록
top
top
홈이동 전체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