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

전체메뉴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a href="http://www.digitalmal.com"><b>국가인권위 순항할 것인가? 인권단체와의 갈등은 어떻게?</b></a>








인권위 조선일보 보도 정정요청



조선일보 인권위 대통령 직속 위원회로 보도해



이준희 기자

























조선일보의 23일자 1면 "작은 정부 갈수록 후퇴" 보도 중 국가인권위 관련

부분. ⓒ 이준희






조선일보가 독립된 국가기구인 국가인권위원회를 대통령 직속 정부위원회로 보도해 인권위가 반발하고 나섰다.





26일 출범하는 인권위(위원장 김창국)는 11월 23일자 조선일보 1면 "작은 정부 갈수록 후퇴" 기사 내용중 인권위 관련 보도가 잘못됐다며 조선일보사에

정정보도를 요청했다.





이 기사는 조선일보의 박영철기자(ycpark@chosun.com) 명의로 작성된

기사로 김대중 정부 출범 이후 "작은 정부 구현" 원칙이 후퇴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인권위 "독립된 기구" 조선 기사 반박





기사 내용중 인권위가 문제 삼는 부분은 "또 대통령에 대한 자문이나 실제

행정기관 역할을 하는 대통령 직속 정부위원회는 총 15개로, 김영삼 정권 말기의 9개보다 6개가 많다. 여기에 국가인권위원회(장관급·11월 26일)와 부패방지위원회(〃·내년 1월 25일)까지 신설될 예정이라 대통령 직속 정부위원회 수는 총 17개로 늘어난다"고 보도한 부분.





인권위는 "26일 출범하는 국가인권위원회는 입법 사법 행정부의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독립된 기관"이라며 조선일보의 보도와는 달리 "대통령 직속 정부위원회"가 아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입법 제정된 국가인권위원회법에 의하면 인권위는 인사 예산 업무수행 등 모든 면에서 정부의 간섭을 받지 않는 독립기구로 인권위법이 규정한 바에 따라 인권 관련 업무를 수행한다.





인권위는 조선일보의 기사가 인권위 위상에 혼돈을 초래할 위험이 있어, 조선일보에 정정보도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2001년11월23일


ⓒ 디지털말



정보제공부서 홍보협력과 장옥주

메일okju0202@humanrights.go.kr 연락처02-2125-9876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
등록
평가
등록
top
top
홈이동 전체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