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

전체메뉴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자유토론방은 국가인권위원회 활동이나 인권에 관련된 내용을 주제로 한 대화의 장입니다. 따라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상업적 광고글 또는 음란물이나 성적인 내용의 게시물 등은 개인프라이버시의 보호와 공공의 이익을 위하여 관리자의 판단에 따라 수정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이곳에 게시된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에 관련한 게시물은 진정으로 접수되지 않으니 진정 신청을 하고자 하시는 분은 진정·민원상담 메뉴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포함된 주소 및 연락처,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는 악용될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소상공인들의 피의 눈물) 코로나시대 살아보려는 소상공인들에게 엄격한 법의 잣대 현상황에서 맞는건가요?

  • 등록자오승현
  • 등록일2021-10-15
  • 조회수893
10월 14일 오후 방학초등학교 도깨비시장 인근지역으로 시장손님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시간대에 2번이나 도봉구청직원들 7명 이상 다수가 우르르 몰려나와 가로정비사업 목적의 미명아래 소상공인들을 압박하는 현상황 코로나시대에 이게 맞는건가요?

방학초등학교 인근지역 신우빌라 제외 토지주들은 원하지도 않았는데 국가에서 임의로 재개발지역에 포함시켜놓고 그것에 대한 제대로 된 답변없이 반대하는 지역주민들에게 위해라도 가하 듯 소상공인들에게 엄격한 법의 잣대로 들이밀어 영업시간 한창일때 단체로 몰려와 영업방해를 하는 행동이 도봉구청이 하는일인가요?

꼭 그렇게 다수가 몰려와서 시장상인들에게 압박을 했어야했는지 묻고 싶습니다.

0개의 댓글

* 본인인증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등록댓글등록

* 본인인증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정보제공부서 홍보협력과 차승렬

메일priming@humanrights.go.kr 연락처02-2125-9876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
등록
평가
등록
top
top
홈이동 전체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