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

전체메뉴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인권위, 27일 혐오표현 진단과 범사회적 대응 모색 토론회 개최

  • 담당부서혐오차별대응기획단
  • 등록일2019-08-27
  • 조회수1378

인권위, 27일 혐오표현 진단과 범사회적 대응 모색 토론회 개최

- 국민 10명 중 7~8명은 혐오표현이 사회갈등 심화, 혐오범죄 연결 가능성, 차별 고착을 우려, 대다수가 각종 대응정책에 동의 -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827일 오후 130분부터 서울 이룸센터 이룸홀에서 혐오 현상을 진단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혐오표현 진단과 대안마련 토론회를 개최한다.

 

혐오표현 문제는 최근 우리사회에서 주목받은 이슈 중 하나로 혐오표현은 인간의 존엄과 가치에 대한 부정뿐만 아니라 차별을 조장하고 사회통합을 저해하는 문제를 안고 있다. 특히 여성, 장애인, 이주민난민, 성소수자 등에 대한 혐오표현이 확산되면서 이에 대한 우려와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혐오표현을 제어하는 장치나 사회 각 영역에서의 자율적 노력은 여전히 미흡하다.

 

이에 국가인권위원회는 이번 토론회에서 언론과 교육현장의 혐오표현 문제를 집중 논의한다. 언론은 혐오표현을 확산시키기도 하지만 동시에 이를 시정하는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고, 혐오표현이 기반하고 있는 특정집단에 대한 부정적인 편견을 교정하고 혐오표현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서는 교육현장에서의 실천 노력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이번 토론회는 3개 부분으로 진행되며 제1부는 혐오표현의 개념과 실태를 다룬다. 한상희 건국대학교 교수는 혐오의 등장배경과 구조, 혐오표현의 개념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혐오표현 대응의 방향에 대하여 발표한다. 강문민서 국가인권위원회 혐오차별대응기획단장은 혐오표현에 대한 국민의 경험과 인식에 관한 조사결과를 분석하고(별첨1 참조), 혐오표현 공론화, 범사회적 실천선언, 정부의 종합대책 수립실행, 자율규제 기반 조성 등의 대응방안을 제안한다.

 

2부는 언론과 혐오표현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이 미디어 속 혐오표현의 사례들을 분석하고, 혐오표현 예방대응 가이드라인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윤성옥 경기대학교 교수는 혐오표현 관련 방송통신 심의 내용을 분석하고, 혐오표현 규제의 필요성과 함께 고려해야 할 사항에 대하여 발표한다. 또한 양재규 언론중재위원회 대전사무소장, 김동훈 한국기자협회 부회장이 패널로서 대응방안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들려준다.

 

3부는 교육현장에서의 혐오표현 문제를 다루며, 이은진 발산초등학교 교사가 혐오표현 대응과 관련하여, 인권친화적 학교문화 형성을 강조하고, 혐오표현 자율규제의 필요성 등을 주장한다. 김영준 서울특별시교육청 학생인권옹호관, 변예지 아수나로 회원, 이주현 카이스트 인권윤리센터 부센터장이 패널로 참여하여 논의를 보다 풍성하게 할 예정이다.

 

인권위는 이번 토론회가 혐오표현의 개념과 문제점, 대응방향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붙임 : 프로그램 안내.

별첨 : 1. 혐오표현에 대한 국민인식조사 주요결과(카드뉴스) 1.

        2. 토론회 자료집 1. .

정보제공부서 홍보협력과 이수지

메일sjlee11@humanrights.go.kr 연락처02-2125-9872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
등록
평가
등록
top
top
홈이동 전체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