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

전체메뉴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알려드립니다

  • 담당부서홍보협력과
  • 등록일2010-06-24
  • 조회수1621

 

  문화일보 2010. 6. 24.자 <인권위 “고문경찰서 더 있다”> 제하의 기사와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알려드립니다.

 

  보도 내용 중 ‘서울구치소 수감자 등 피해자들을 상대로 전격 조사에 들어갔다’는 부분은 사실이 아니며, ‘고문피해신고센터’ 운영은 실무선에서 검토 중에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2010. 6. 16. 우리 위원회 직권조사 결과 브리핑 이후, 2010. 6. 17. ~ 2010. 6. 22. 기간 중 경찰을 피진정기관으로 하여 접수된 진정은 총 43건으로, 이는 브리핑 이전과 비교해 약 2배 가량 늘어난 수치입니다.
  그러나, 고문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의 진정은 1건이며, 현재 조사가 진행중이므로 주장의 사실 여부는 단정할 수 없습니다.

 

  우리 위원회에 접수된 진정은 통상의 절차에 따라 조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다만, 진정의 구체적 내용이나 조사 내용은 비공개 사안임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끝.
 

정보제공부서 홍보협력과 최성우

메일helpchoi@humanrights.go.kr 연락처02-2125-0000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
등록
평가
등록
top
top
홈이동 전체메뉴 닫기